서로가 마주보며 다져온
사랑을 이제 함께 한 곳을 바라보며
걸어갈 수 있는
큰 사랑으로 키우고자 합니다.
저희 두 사람이 사랑의 이름으로
지켜나갈 수 있게 앞날을 축복해 주시면
감사하겠습니다.
김수민 & 이솔잎
2020.12.31.(일) 12:00
퀸벨호텔&웨딩 9층 퀸즈가든





지도를 클릭하시면 확대된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
Groom Bride